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Type.
Location.
Year.
Status.

Exhibition
Seoul, South Korea
2017
Complete

Seoul Housing and Community Movement : Towards open community

Position. Curator

이 전시는 시대 변화를 반영하여 서울의 저층 다세대 다가구 지역이 공공과 민간의 실험을 통해 ‘열린 동네’로 변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최근 저성장시대의 도래와 1인 가구의 증가로 아파트와 같이 표준화된 주택 공간뿐 아니라 여러 주체에 의해 다양한 공동체 주택이 늘고 있는 추세다. 이는 서울시의 주거 재생 정책과도 그 맥락을 같이한다. 열린 동네는 이런 공동체 주택 시설에 경로당, 어린이집, 작은 도서관 같은 주민 공용 시설을 설치하여 동네 주민 모두가 사용할 수 있게 한다. 아파트 단지 안 공용시설이 단지 안 주민에게만 국한되었던 것과는 상반된다. 이처럼 열린 동네에서 벌어지는 여러 프로젝트는 서울 저층 주거지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한다.

Sectioning Seoul

Position. Assistant Curator

이 전시는 서울을 지하, 평지, 고가, 산지 네 가지 지층으로 구분하여 도시 발전 과정에서 축적된 경계의 사회적, 지리적, 경제적, 문화적 맥락을 살펴본다. 도시를 위에서 바라보는 평면적 시각이 아니라 잘라서 옆에서 보라보는 새로운 시선을 소개한다 전시에 소개된 프로젝트는 도시를 잘라본 시점에서 발견할 수 있는 서울 지층의 새로운 가치와 활용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다. 이제는 흉물이 된 고가와 데크의 용도를 변경하여 양분된 지역을 연결하고 평지와 지하층의 접근 가능성을 높이는 프로젝트들을 예로 들 수 있다. 새로운 효용으로 개선되고 전환되는 네 개의 층은 서울의 내일을 보여준다.